이 블로그 검색

2012년 7월 16일 월요일

신천지- 계시록에 예언된 아마겟돈 전쟁

신천지 - 계시록에 예언된 아마겟돈 전쟁


본문 : 계 16:13~16
인용 성구 : 계 13:10, 계 8장, 계 9장, 계 17장, 계 18장, 계 19장




본문의 아마겟돈은 어디이며, 전쟁은 어떤 전쟁이고, 누구와 누구와의 전쟁이며, 왜 전쟁을 해야 하는지 그 이유는 무엇인가?(애 1:21~22, 계 6장, 계 18장 참고)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신천지- 아마겟돈 전쟁





아마겟돈은 히브리어로는 므깃도라고 하며, 헬라어로 아마겟돈이라 한다.이스라엘 나라의 북쪽 평원 지대의 언덕에 위치하고, 구약 시대 전쟁이 빈번했던 곳이다.





신천지- 아마겟돈 전쟁


 




신천지- 아마겟돈 전쟁

계시록16장 아마겟돈은 므깃도(아마겟돈) 전쟁터를 빙자한 영적 아마겟돈 곧 영적 전쟁터이다.
아마겟돈은 계시록이 이루어지는 그 곳 즉 사단 소속과 하나님 소속이 싸우는 영적 전쟁터인 아마겟돈이며, 전쟁은 각자의 교리로 싸우는 영적 싸움을 말한다.




신천지- 아마겟돈 전쟁


계16장에서 임금들은 귀신의 나라 바벨론 교회에서 성도들을 치리하는 목자를 왕 또는 임금으로 비유한 말로서 주 재림 때 만국이 미혹되었을 때 귀신의 나라 영적 바벨론에 속한 자들이며,계시록 13장에서 하나님의 장막 성도들과 싸워 이긴 바벨론의 용의 무리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 곧 왕들(계17:9~12)이 하나님 소속과 싸우려고 천하에 있는 왕(목자)들을 모은다.
하나님 소속은 계13장의 짐승과 우상과 그 이름의 수를 이기고 벗어난 자들로
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 성전이다.


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

이 영적 전쟁터(아마겟돈)는 계시록 2장, 3장의 현장 곧 12장, 13장의 현장이다. 오늘날 계시록대로 이루어진 실체들이 그 증거이다.
일차적으로는 계시록 13장의 배도한 하늘 장막 선민과 이 장막에 침노한 용의 무리 짐승과의 싸움이며, 또 그 이후의 배도한 선민과 멸망자 짐승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다. 또한 이 아마겟돈 전쟁터는 지금은 계시록 12:17에서 바벨론
목자들이 자신들과 싸워 이긴 승리자들을 치려고 모이는 영적 전쟁터이기도 하다.

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본장에서 심판하는 자는 계시록 15장의 천사들이다. 이 천사들이 짐승과 우상과 이름의 수를 이기고 나온 성도들을 하나님의 진노의 대접으로 삼아 거기에 진노를 담아 본장 곧 16장에 쏟아 심판하는 것이다.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
신구약 성경 말씀이 이 천사들이 있는 계시록 15장의 성전(증거 장막 성전)에서 나오고 하나님 소속의 영과 육이 이 성전에 있으며, 심판이 이 곳에서 시작된다. 계시록 6장의 순교자들이 피의 신원을 호소한 대로, 용의 무리 짐승이 계시록 8~9장과 13장에서 행한 대로 그들에게 갚는 심판이며, 그들이 한 대로 배나 갚아 주는 심판이다(계 18:6). 이는 6천 년 간 사무친 하나님의 분노와 심판이다.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



심판받아 자기들의 처소인 유브라데의 강물(계 9:14)이 말라 포로로 잡은 왕족들이 떠나가게 됨을 본 용과 그의 무리 짐승과 거짓 선지자들의 입에 있는 개구리 같은 악령들이, 천하 임금들(자기 소속 목자)에게 가서 심판하는 하나님과 싸우기 위해 영적 아마겟돈 곧 전쟁터로 모은다고 했다(계 16:12~16). 이 때 일곱째 대접을 공기 가운데 쏟으매, 풍문(언론 보도)으로 티끌 같은(단 12:2) 많은 자들에게 이 일을 알려 심판하므로 바벨론이 없어진다.
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이 증거는 예언을 이룬 것을 보고 증거하는 것이므로
이 증거는 참이다. 믿어 구원에 이르는 자가 되자. 예수님은 피로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시고(계 1:5~6), 이와 같은 심판을 용의 무리에게 하고, 우리를 귀신들에게서 구원하시고 있다.
와 보라. 그리고 안약을 바른 눈으로 보고(계 3:18 참고) 확인하라.
이것이 참 진리이다.





신천지 -아마겟돈 전쟁
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

댓글 없음:

댓글 쓰기